공지&뉴스

서울에너지공사, 온실가스 감축 해외 태양광발전 사업 나섰다

페이지 정보

Hana 작성일20-05-27 17:58 조회246회 댓글0건

본문

건화‧하나티이씨와 니카라과 온실가스 감축사업 업무협약
쓰레기매립장 활용 태양광‧매립가스 발전사업 추진
 


604a6f0292c0341c2c07f37627a3c843_1590569808_58.png

김중식 서울에너지공사 사장(가운데)이 홍경표 건화 대표이사(좌), 정균 하나티이씨 대표이사와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에너지데일리 변국영 기자] 서울에너지공사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첫 해외 태양광발전 사업에 나섰다.

공사는 27일 서울 목동 본사에서 건화(대표이사 홍경표), 하나티이씨(대표이사 정균)와 남미 니카라과 수도 마나과 소재 ‘라 슈레카 매립장’에서 매립가스(LFG)를 포집해 소각 및 전기를 생산,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매립지 상부에는 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공사는 사업 추진에 필요한 타당성 검토, 재원 및 기술을 지원한다. 건화와 하나티이씨는 프로젝트 개발, 사업성검토, 기초조사, EPC, 바이오가스분야 전문기술 지원을 맡는다. 특히 하나티이씨는 국산 기자재 개발 및 운영도 지원키로 했다.

이번 협약은 신재생에너지 및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 프로젝트를 추진함으로써 국내외 사업 개발에 관한 유기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추진됐다. 매립가스발전사업은 매립장에서 매립가스를 포집해 소각 및 발전하는 사업으로 온실가스를 감축함으로써 탄소배출권을 획득하고 추가로 전기를 판매하는 사업이다. 매립가스의 약 50%를 차지하는 메탄가스를 활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시스템이다.

공사는 아울러 쿡스토브 사업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이는 개발도상국에 쿡스토브를 무상으로 지원하고 에너지효율이 향상된 만큼 온실가스 감축을 인정받아 탄소배출권을 확보하는 CDM사업이다.

쿡스토브는 나무땔감을 넣어 사용하는 취사도구로서 에너지 효율이 좋아 연료 사용량을 20∼30% 정도 절감할 수 있어 쿡스토브 1대당 탄소배출권 약 3톤을 확보할 수 있다.

김중식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은 “남미 니카라과 매립가스발전사업은 공사의 신규 사업모델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첫 번째 해외 태양광발전사업”이라며 “이는 서울시 에너지정책을 해외로 확산하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건화는 1990년 설립된 건설엔지니어링분야 전문회사로 신안 상태도(150MW) 등 태양광발전사업 인허가 및 기본설계를 수행했다. 하나티이씨는 2004년 설립해 가스엔진발전기 세트개발 및 제조전문업체로 미국에 매립가스발전기를, 베트남에는 바이오가스발전기를 수출한 바 있다. 특히 올해는 미얀마에 현지법인을 설립, 미얀마 양곤 매립가스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출처 : 에너지데일리(http://www.energydaily.co.kr) 

기사링크 : http://www.energydaily.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8637
 


TOP